Libre Graphics meeting2013를 다녀와서-!

안녕하세요,
스페인에서의 LGM2013을 마치고 돌아온지 2일이 지나 조금 늦은 후기를 쓰게 되었네요..!

예상했지만.. 한국분은 찾아뵐 수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한국에서 스페인의 거리가 거리이니 만큼..
사실 한국에선 이 행사를 아시는 분도 적을것 같구요.
저도 올해 처음알게 된 행사기도 하구요.ㅎㅎ
매 해 다른 나라에서 개최하는 이 행사가 언젠간 한국에서도 개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image

저녁이면 어김없이 켜졌던 가로 세로 각 10m짜리 전광판.
말풍선 안에는 다양하고 재밌는 질문들이 쏟아집니다.

둘째날, 스튜디오기린의 워크숍의 풍경.
같은 시간대에 인기 페인팅 프로그램인 크리타의 워크숍이 진행되어서인지..
사람 수는 적지만, 다들 진지하게 들어주시고,
image2

image3첫날 Synfig 워크샵을 진행하셨던 빅뱅이론의 쉘든 닮으신 콘스탄틴님의 공유도 이어지고, 남부럽지 않은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이날, 김프의 개발자로서도 조금씩 활동하고 있는 스튜디오기린의 개발자 쥬앙이 여러 김프 개발자분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습니다.^.^

image4
특별히 무대에서 한 건 없었지만 그래도 스튜디오 동료로서 괜시리 뿌듯했어요.

4일간의 행사기간동안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뵐 수 있어서 참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니나 페일리(Nina Paley)님을 만나뵙고 밥도 같이 한게 너무 좋았던 기억으로 남네요. 니나 페일리님은 [블루스를 부르는 시타]를 제작하신 분으로, 이번 행사에서 애니메이터는 저를 포함해서 두명이었던지라 그래선지 뵙고 싶었던 분이었습니다..! (니나 페일리님의 애니메이션 사이트->http://www.sitasingstheblues.com/ 자유롭게 다운로드 가능하며, 한국어 자막도 있습니다. )


마지막으로, 전광판에서 나오는 스튜디오 기린입니다.
카메라가 있어서 사람이 움직이면 기린이 사람을 따라 목을 움직입니다.
정중앙에 사람이 가만히 서 있을때는 윙크를 하게 만들어놨었는데,
제가 너무 신기해서 계속 움직였더니 윙크장면이 안찍혔네요^^;

다음번에 또 좋은 소식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mment ID: XmRhWw